HUFSJAPAN.AC.KR

일본언어문화학부

교수칼럼


Kimchi / Kimuchi 논란과 일본어의 발음

 

  얼마 전 “정우성 김치 논란”이 사람들 사이에 화제가 되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적이 있다. 배우 정우성씨가 일본의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김치찌개의 영문 이름을 Kimchi Chige가 아니라 Kimuchi Chige로 표기하여 논란이 된 것이다. 다행히 정우성씨가 빠르게 사과문을 발표하여 그의 실수에 분노하던 네티즌의 반응도 가라앉아 사태가 진정되었다. 이 사건은 여러 가지의 쟁점을 가지고 있으나 일본어를 공부하는 입장에서 짚어볼 만한 점은 문자의 표기와 음절에 관한 사항이라 할 수 있다.


  한국어와 일본어는 여러 가지 공통점과 차이점을 가지고 있다. 둘 다 교착어이고 알타이 어족에 속해 있으며 [주어 + 목적어 + 서술어]라는 기본 어순이 같아서 매우 비슷한 언어로 인식하기 쉬우나, 찬찬히 들여다보면 적지 않은 차이를 가지기 때문에 두 언어를 직설적으로 비교, 해석하는 것은 종종 오해와 갈등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.


  한국어는 자음과 모음이 따로따로 존재하는 음소문자이기 때문에 [초성 + 중성 + 종성]의 기본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, 열린음절(開音節)과 닫힌음절(閉音節)구조를 둘 다 갖추고 있다. 반면, 일본어는 자음과 모음이 결합되어 있는 형태로만 사용하는 음절문자이기 때문에 열린음절의 구조를 가진다. 따라서 김치라는 단어를 일본어로 표기할 때는 종성인 “ㅁ"이 開音節化하여 [mu]라는 음절로 바뀌는 것이 일반적이다.


  언어란 시대와 상황에 맞추어 모습을 바꾸어 가는 특성이 있기 때문에 외국과 활발하게 교류하는 일본의 젊은이들의 경우에는 원래 일본어에 없는 발음인 영어의 [t]음이나 한국어의 받침을 어색함 없이 사용하기도 하지만 일본인에게 더 자연스러운 발음은 김치라는 받침보다는 キムチ일 것이다.


  그리고 한국어와 달리 일본어에는 받침이 없다. 흔히 우리나라의 ㄱ, ㄷ, ㅂ 받침으로 오해되는 「っ」이나, ㄴ, ㅇ, ㅁ 받침으로 오해되는 「ん」은 하나의 음절을 구성하는 문자이다. 따라서 “김치”를 우리나라 발음으로 하면 [김/치]라는 두 박자가 되지만, 일본어로 [
キンチ]라고 발음하는 것과 [キムチ]라고 발음하는 것은 둘 다 세 박자이기 때문에 들을 때 큰 차이가 없다. 다만 일본어의 발음 구조상 후자가 더 발음하기 용이하기 때문에 후자의 발음을 취한 것이라 할 수 있다.

 

 

 

* 이 글은 한미경 교수님께서 “일본어 변천사” 수업 시간에 언급하신 내용을 학생이 정리한 것임을 밝힙니다.